한단어, 한문장이면 충분한 센스있는 광고 카피. 그림도, 긴말도 필요없는 촌철살인의 펀치라인 카피들

이번에는 광고의 꽃, 카피입니다

광고 카피는 한두문장으로 한번에 정보를 각인시키거나 메시지를 전달하며

쓰임새에 따라 황금이 되기도, 똥이 되기도 하는 중요한 요소입니다.


이번에 소개해드릴 몇몇 광고는 한 단어, 한문장의 카피가 전부인 광고들이지만

그 어느 크리에이티브보다 강력하고 창의적인 광고들입니다.

곰곰히 생각해보면 잠시 뒤에 무릎을 탁 치게 되는 기가막힌 광고들을 소개합니다.



긴말이 필요없는 촌철살인의 센스있는 카피들



Virgin Australia, 2015

'역시 버진' 이라는 말로밖에 표현할 수 없는 광고입니다. 광고주 몰래 집행 한 것이 분명한 이 옥외광고는

"미국과 오스트레일리아를 버진에어라인을 이용하여 갈 수 있다. 간단히. " 라는 말을 단 세글자로 표현합니다. 

역시 단 세글자로 12년 칸 광고제를 수상합니다.





Kiss / Artline, 2015



보시다시비 아트라인이라는 마카와 매직의 광고입니다. 여러 뉘앙스로 해석 가능하다는 점이 매력적입니다만

제품의 특성을 생활이나 기억과 연관지어 나타내는 구성이 인상적입니다.




Wife / Volkswagen, 2014



폭스바겐이 남아프리카에서 집행한 공익광고입니다. 14년 칸 광고제 수상작으로, 텍스트 자동완성으로 표현한 단 한줄의 카피

"와이프/과부 를 태우러 가는 중"가 강력한 함축적 메시지를 지니고 있습니다.





The Hidden Pain : I'm Fine, Save Me / Samaritans of Singapore (SOS), 2013



처음 보면 이게 무슨광고일까 싶지만 하단의 카피가 뒤집혀 있는 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뒤집어보면. I'm Fine 이 Save ME 로 바뀌는 마법. 언뜻 괜찮아 보이는 주변 사람들에게 관심을 가지면 

다른 메시지를 보내고 있을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은 광고입니다.





Kyoto-Rio / Ottawa-Paris  / Fedex, 2015



페덱스의 지면광고도 주목 해 볼 만합니다. 한 단어 안에 다른 국가의 상징물을 섞어 넣은 이 광고는

국제배송에 대한 페덱스의 메시지를 잘 나타내고 있습니다. 




강력한 한방을 담은 펀치라인은 머리를 맑게 해 주는 듯한 쾌감을 선사합니다.

아주 짧은 카피도 아주 많은 것을 설명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좋은 크리에이티브들이었습니다.

이상입니다!



Read Next

  1. 오 완전 재밋게 읽엇숩니당!!

*

*

Tags

티스토리 툴바